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영세상인 울리는 진주 가로수길 조성 사업
기사입력: 2019/12/11 [15:13]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시가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지역 간 균형 발전 차원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가로수길 조성사업이 탁상행정의 대표적 사례가 될 전망이다.

 



불법 주정차 차단 일환 가로수 사이 이동식 화단 설치?
영세상인들 “차량 통행 불편, 주차난에 발길 돌려” 한숨

 

 

진주시가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지역 간 균형 발전 차원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가로수길 조성사업이 탁상행정의 대표적 사례가 될 전망이다.


이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원대한 추진 목표와는 달리 막상 공사가 마무리된 시점에 부족한 주차공간과 좁은 차량 통행로 때문에 오히려 인적이 끊긴다는 하소연이 늘고 있다.


진주시가 침체된 원도심 이면도로 활성화를 목적으로 시행한 가로수길, 즉 도시재생 스타트업 사업이 인근 주민의 민원 등에 의해 가로수 수종도 정하지 못한 채 시간을 끌어오다 조성한 미국단풍과 이동식 화분에 설치된 주목이 차량주차를 막고 있는 등에 주차공간을 찾지 못한 손님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는 목소리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진주시는 지난 7월 25일부터 비봉로23번길 일대인 진주교육지원청에서 진주초등학교 앞 이면도로 300m 구간 인도 양쪽에 시작한 가로수길 조성사업을 10월 12일까지 완료하겠다는 약속과 달리 2개월 경과한 최근에야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도달했다.


앞서 영세상인들은 이 일대 공사를 놓고 주차장 확보 등 상가 영업 손실에 대한 대책도 없는 탁상행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여 왔지만 시는 정작 중요한 가로수의 수종도 정하지 않은 채 공사를 무리하게 밀어붙이다 공사기한을 2개월여 가까이 넘겨 어렵게 수종을 결정했으며 이는 이중 공사로 연결되는 등 혈세 낭비의 주범으로 손꼽히고 있다.


더구나 10일 현재 공사가 마무리되고 있는 가운데 인근 상인들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시행한 사업이 오히려 주차공간 확보의 어려움과 좁은 폭의 도로로 인한 차량 통행 불편 등으로 고객의 발길이 끊어지고 있다는 하소연이다.


인근 시민 A씨는 “심겨진 가로수 사이 사이에 대형 화분을 통한 관상수 설치는 불법 주정차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시의 의지로 판단된다”면서도 “도심의 활성화 목적이 인근의 영세 상인들과의 윈윈에 있을텐데, 새로운 테마 길에 대해 기뻐해야 할 이들이 오히려 불만이 팽배해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새로이 조성된 가로수길의 폭이 좁아 차량 통행이 불편할뿐더러 이면도로의 특성에 대한 고려없이 잠시 주차할 곳 또한 원천 차단한 느낌이 든다”면서 “기존의 깔아 놓은 지 얼마 안 되는 깔끔한 보도블록을 굳이 교체하면서까지 시행한 사업이 오히려 찾아오기 불편하게 조성돼 있는 것이 도시 재생사업인지 모르겠다. 미관에만 치중한 느낌이 든다”고 의아해했다.


인근의 한 상인은 “5~6개월간 진행된 공사로 인해 통행 불편 및 주차공간 확보 등 이중삼중의 고통으로 손님들의 불평이 이어지며 이미 영업 손실을 많이 봤다”면서 “그래도 공사가 끝나고 나면 반사이익으로 손님들이 찾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 차량 통행이 더 불편하고 주차할 곳이 없어 왔다가도 빙빙 돌다 그냥 간다는 손님들의 목소리를 듣고 있자면 화가 치민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