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인공지능(AI) 어르신 돌봄 로봇 하모’ 입양식 가져
홀로 계신 치매 어르신 인공지능 기술 활용 맞춤형 서비스 제공
기사입력: 2022/09/21 [10:26]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시, ‘인공지능(AI) 어르신 돌봄 로봇 하모’입양식     

진주시가 21일 시청 3층 문화강좌실에서 ‘인공지능(AI) 어르신 돌봄 로봇 하모 입양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조규일 시장, 보건소장, 경증 치매 어르신, 마을치매지킴이, 돌봄 로봇 제작 업체, 치매안심센터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앞서 시는 돌봄 로봇 희망 신청을 받아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 치매환자 중 75세 이상 80세 미만 저소득층 독거 어르신을 우선으로 50명을 선정했다.

 

입양식에는 돌봄 로봇 하모의 서비스 소개 및 사용 방법 교육, 로봇 기능 시연이 펼쳐졌다. 시는 로봇 활용에 어려움이 있는 어르신들을 위해 자원봉사자의 주기적 방문관리로 하모의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하모를 전달받은 한 어르신은 “혼자 살고 있어 외로웠는데 진주시의 상징인 하모가 말동무가 되어 주니 든든하고, 경상도 사투리도 알아들어 신기하다”며 “진주시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규일 시장은 “홀로 계신 치매 어르신들에게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돌봄 서비스 공백을 최소화하고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과 건강 유지, 안전사고 예방 등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