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다양성 축제 맘프(MAMF) 2022’, 풍성한 이국적 즐길거리 제공

유용식 기자 | 입력 : 2022/10/24 [13:57]
▲ 맘프(MAMF) 2022     

 

문화다양성 퍼레이드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가득 채운 다문화의 향연

모든 프로그램은 맘프 누리집과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보기 가능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MAMF) 2022’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창원시 용지문화공원 일원에서 14개국 이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맘프(MAMF)는 Migrants’(이주민) Arirang(아리랑) Multicultural(다문화) Festival(축제)의 약자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위주로 개최되어 아쉬움을 남겼던 행사가 3년 만에 대면 위주로 진행되면서 더욱 풍성하고 이국적인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해 그간 목말랐던 다문화 교류의 장을 제대로 펼쳤다.

올해 맘프 축제는 21일 오후 용지문화공원 주무대에서 열린 ‘개막식&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총 14개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선보였으며, 해외 정상급 인기가수와 예술인이 함께 꾸미는 피날레 콘서트 ‘아시안뮤직콘서트’로 끝을 맺었다.

 

개막식 행사에는 김병규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진일표 주부산 중국 총영사, 김재웅 도 문화복지위원장, 박남용 도의원, 내·외국인 주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하였다.

 

개막식은 경남도 경제부지사와 주빈국인 중국 총영사의 축사에 이어 박완수 경남도지사, 박보균 문화체육부장관, 중국을 비롯한 6개국 대사들의 영상축사 이후 서도밴드와 이상밴드의 공연으로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축제기간에는 주빈국인 중국의 예술단과 한국을 대표하는 국악가수 악단광칠이 꾸미는 한중 문화 이음 콘서트 ‘화음’, 신나는 전자음악을 배경으로 공연자와 관객이 하나되는 공연인 ‘글로벌 이주민 댄스 오디션 및 이디엠 페스티벌(EDM festival)’, ‘문화다양성 퍼레이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 각 나라의 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즐거움을 제공했다.

 

특히 박칼린감독이 연출한 이번 ‘문화다양성 퍼레이드’는 14개국 이주민들과 내국인이 함께 펼치는 축제의 꽃으로 1천여 명이 1.4km구간을 행진하며 참가국의 고유한 의상과 춤과 음악 등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하여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병규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외국인 주민은 우리의 소중한 가족이자 더불어 살아가는 이웃”이라며, “맘프 축제가 다양한 문화적 가치를 존중하는 기폭제가 되기 바라며, 이주민과 함께 살아가는 활기차고 행복한 경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맘프의 모든 프로그램은 맘프 누리집과 맘프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