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 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 합
KAI, 국산 전투기 FA-50PH 필리핀 첫 납품
기사입력: 2015/11/29 [17:11]
성덕기 기자 성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KAI가 국산 전투기 FA-50을 직접 비행(Ferry Flight)으로 필리핀 납품을 시작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주)(KAI)은 지난 27일 국산 전투기 FA-50을 직접 비행(Ferry Flight)으로 필리핀에 납품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납품은 작년 3월 필리핀 국방부와 정부간 계약(GtoG) 방식으로 체결된 FA-50 12대 4억2000달러 규모의 수출 중 2대며, 사천을 출발해 필리핀 클락까지 총 2482Km를 직접 비행을 통해 인도 한다.


페리비행 납품은 다른 운송수단 없이 직접 비행으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기후변화와 타국 영공 통과 등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FA-50PH는 대한민국 공군에서 운용중인 FA-50 기반의 필리핀 요구에 맞춘 수출기로 올해 6월 초도비행에 성공했으며, 2017년까지 12대를 모두 납품 완료할 예정이다.


FA-50PH 필리핀 수출은 필리핀 군 최초의 정부 간 거래(G-to-G)이자 최대 규모의 국방 사업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수출성사까지는 선진국과의 치열한 경쟁과 필리핀에 발생한 자연재해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정부의 세일즈 외교를 비롯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방위사업청, 공군 등의 노력이 크게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은 첫 국빈 방한국인 필리핀의 아키노 대통령을 초청해 국방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 등을 체결하고, 직접 FA-50 수출을 논의함으로써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KAI는 인도네시아에 이어 필리핀에도 고객이 원하는 납기일에 맞춘 제품 인도로 신뢰를 얻으며 사업관리 능력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KAI는 인도네시아에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16대를, 2013년 9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8회에 걸쳐 페리 비행으로 차질 없이 납품한 바 있다.


향후 예정된 이라크, 태국 납품 역시 고객 요구일정에 맞출 수 있도록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KAI는 현재까지 인니, 터키, 페루, 이라크, 태국에 기본훈련기 KT-1 계열과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계열의 국산 항공기를 총 133대, 33억 불 규모의 수출 달성으로 내수기업에서 수출기업으로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T-50은 페루, 보츠와나 등을 중심으로 활발한 해외시장 개척 활동을 펼치고 있고, KT-1은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등에 추가 수출을 추진 중이다.


특히 1000대 38조여 원 규모의 미국 고등훈련기 시장 진입을 위해 수주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2003년까지 1000억 원을 밑돌던 KAI의 수출액은 지난해 1조 원을 넘어서며 10배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 전체 매출 중 60% 규모인 2조 원의 수출을 전망하고 있다.

 

 


 

성덕기 기자 성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sakura 15/11/29 [18:54] 수정 삭제  
  무성아 보이냐... 니애비는 일본을 위해 우리나라를 배반했지만. 우리는 절대 않잊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