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우포따오기복원센터 환경부 차관 방문
기사입력: 2016/04/24 [14:59]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정연만 환경부 차관이 지난 23일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를 방문해 내년 우포따오기 자연방사 대비 준비 현황을 시찰했다.    

 정연만 환경부 차관이 지난 23일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를 방문해 내년 우포따오기 자연방사 대비 준비 현황을 시찰했다.  


 정 차관은 내년 우포따오기 방사대비 야생적응 방사장 및 채식지, 영소지, 쉼터 등 서식지 환경 조성을 창녕군으로 보고 받고 야생방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앞으로 남은 시간 동안 더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따오기가 우포늪에 꼭 안착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2008년 중국으로부터 따오기를 도입해 따오기 부화기술을 중국, 일본과 같은 수준으로 향상시켜 90마리의 따오기 복원에 성공한 김충식 창녕군수를 비롯한 직원들에게 노고를 치하했으며, 환경부도 우포늪에 따오기 안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창녕군에 지원해 주겠다고 밝혔다.


 김충식 군수는 “멸종위기 2급인 따오기 복원을 위해 많은 시행착오와 노력으로 따오기 복원은 성공했지만 우포늪에 따오기가 훨훨 날아다니고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환경부의 예산 등을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