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거제시 포로수용소 기록물 세계기록 문화유산 등재 추진
2019년 등재 목표…최종보고회·학술심포지엄
기사입력: 2016/12/04 [17:14]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거제시가 포로수용소 기록물의 세계기록(문화)유산 등재를 오는 2019년 말까지 추진한다.

 

거제시가 포로수용소 기록물의 세계기록(문화)유산 등재를 오는 2019년 말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일 공공청사에서 '포로수용소 유네스코 세계기록과 문화유산 등재 타당성 최종 보고회와 학술심포지엄'을 열고 추진계획을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권민호 시장, 시민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근식 서울대 교수, 전갑생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연구원, 강성현 성공회대 동아시아 연구소 연구교수, 정호기 한국현대 사회연구소 연구위원이 발표자로 나섰다.


정근식 교수는 "포로수용소 관련 국내 18개 기관 5000여 건, 국외 17개국 34개 기관 200만여 건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기록 유산 등재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냈다.


전갑생 연구원은 "기록물 등재와 더불어 통영, 제주, 인천 등 곳곳에 있는 잔존유적지를 세계유산으로 등재 가능하다"고 말했다.


강성현 교수와 정호기 연구위원은 포로수용소 아카이브 건립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타당성에 대한 발표를 통해 기록물 보관 센터 역할을 할 아카이브 건립과 기록유산 등재 로드맵을 제시했다.


발표에 이어 진행된 세계기록(문화)유산 등재에 관한 토론회는 전기풍 거제시의원과 안종철 전 5·18광주 민주화 세계기록유산 추진위원회 단장이 나섰다.


전기풍 의원은 "시와 의회, 시민이 합심하여 포로수용소 기록유산과 잔존 유적을 '평화의 상징물'로 바꿔가길 염원한다"고 밝혔다


안종철 전 단장은 "각종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작업에 참여한 실무 경험에 따르면 세계기록(문화)유산 등재를 위해서는 등재전략과 인적네트워크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는 2018년 3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을 목표로 미지정 잔존유적지 문화재 지정신청, 국내외 기관들과 MOU체결, 아카이브 건립 등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권민호 시장은 "세계기록(문화)유산 등재 추진협의회와 시민 참여연대를 구성해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여 반드시 포로수용소 기록물이 2019년에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