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 아파트 방화·흉기난동’ 피해자 가족돕기 온정 이어져
진주 하연옥 정운서 대표 1천만 원·본지 권성덕 회장 100만 원
기사입력: 2019/04/17 [16:52]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본지 권성덕 회장(좌), 하연옥 정운서 대표

17일 오전 4시께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 서 발생한 ‘방화·흉기난동’ 사건으로 인해 불의의 사고와 피해를 본 피해자 가족을 돕기 위해 곳곳에서 위로금이 전달되고 있다.


진주시 이현동에서 하연옥을 경영하는 정운서 대표가 위로금 1천만 원을 진주시복지재단에 전달했다.


본지 권성덕 회장도 위로금 100만 원을 진주시복재재단에 기탁하는 등 각계에서 피해자를 돕기 위한 위로금이 이어지고 있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