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천시, 장병석 사천문화원장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
기사입력: 2019/05/14 [16:52]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사천시가 지난 4월 사천문화원장과 사무국장을 논문 도용사건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사천시의 이같은 경찰 고발은 장병석 사천문화원장이 논문도용 시비에 휘발리면서 지역사회에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된 조치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사천시는 지난 2017년 2월 경남문화원총연합회에서 발간한 경남향토문화총람 9호에 장병석 문화원장 명의로 게재된 논문이 2016년 12월 2일 구암학술세미나에서 발표된 한국국학진흥원 책임연구원 이상호 박사의 논문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특히, 경남향토문화총람에 실린 장 원장의 논문은 이 박사의 200자 원고지 142매, A4용지 15매 분량의 논문을 글자 하나 바꾸지 않고 원문 그대로 게재된 것은 물론, 제목까지 똑같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논문의 제목은 ‘역사인물을 중심으로 한 지역역사 문화콘텐츠 개발 방법-경남 사천의 구암 이정을 중심으로’이다.


이에 따라 사천시는 이상호 박사의 논문을 사천문화원장 자신의 명의로 도용함으로써 경남향토문화총람 발행자인 경남문화원연합회에 대해 위계로써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보고 있다. 또한 사천시 보조금 900여만 원을 지원 받아 개최된 구암학술 세미나의 보조금 집행 결과물인 해당 논문을 무단 도용한 사실도 사천시에 대해 위계로써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천문화원장이 구암연구 학술대회 발표자의 논문을 도용해 다른 책자에 개재한 것은 학술대회의 본질 폄훼와 왜곡 그리고 학자들의 연구 기피가 우려되는 중대한 사안으로 판단됐다. 이에 따라 사천문화원 원장과 사무국장을 고발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사천경찰서는 장병석 사천문화원장의 논문 도용이 의도적인 것인지 아니면 업무착오에 따른 단순한 실수인지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