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부산항만공사는 창원시를 더 이상 우롱하지마라
창원시의원·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등 회견
기사입력: 2019/05/16 [16:54]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시의원 등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항만공사의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창원시의원 등은 16일 오전 창원시청 기자실에서 회견을 갖고 “부산항만공사는 class-Ⅱ 저장소 설치계획을 이름과 장소만 진해구 남문동 1190-1번지로 살짝 바꿔 하려는 것은 창원시민을 우롱하는 꼼수로,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앞서 부산항만공사는 5월 주요업무계획을 통해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신항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와 북항 감만 부두 2선석에 설치하기로 하고 5월 중 운영사업자 선정 공고를 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들은 “항만공사가 주장하는 유해화학물질이라 함은 제6급 독극물 및 전염성물질, 제8급 부식성물질, 제9급 기타의 위험물질 및 제품”이라면서 “2014년부터 부산항만공사는 신항웅동배후단지에 5천 ㎡규모의 위험물장치장(이동식 컨테이너 고압가스탱크 보관)을 설치하는 계획을 수립하고 하루 60~70개 연간 2만1900~2만5550개를 처리하고자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창원시 도시관리계획 용도 변경 절차를 무시하고 지난 2017년 진해구 안골동 842 웅천대교 북측에 설치를 추진하다 창원시민이 강하게 반발해 ‘class-Ⅱ 저장소’ 설치계획을 백지화한 바 있다”면서 “감만 부두와 웅동배후단지 분산설치 운운하지 말고 감만 부두에 설치해서 운영하라. 저장소를 지하저장소로 신축하는 문제는 어불성설이다 가스탱크의 보관용기는 그늘진 장소에 통풍이 잘되는 곳이 입지선정 시 제1순위이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이들은 “창원시가 결정하는 도시 관리계획 용도 변경 절차를 무시하는 항만공사는 100만 메가시티 창원시를 부정하는 것으로 지자체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절대 묵과할 수 없고 즉각 철회하라. 폭발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중국은 장치장의 반경 2㎞를 안전지대로 설정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가 추진하는 지역은 1㎞내에 남문 지구의 대단지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중국 텐진항과 유사한 폭발사고가 발생한다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것이며, 지자체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회견측은 또 “제2신항 건설에 창원시를 패싱하지 말고 심의위원회와 부산항만공사위원회에 창원시를 포함해 줄 것과 어업인 생계대책, 배후단지 조성에 따른 도시재생사업, 신도시조성계획을 수립해 국가 항으로 전환도 요청하면서, 창원시민은 해수부와 경남도 항만공사를 신뢰할 수 없으며 창원시를 부정하고 오락가락한 사업을 추진한다면 제2신항 건설을 포함한 모든 사업에 땅과 바다를 내어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