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고성군, 카이 공장 건립위한 산업단지 승인 통과
미래 100년을 위한 산업 인프라 구축 순항 중
기사입력: 2019/09/08 [15:28]
이상규 기자 이상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고성군은 지난 5일, 고성미래 100년을 위한 산업 인프라 구축의 핵심사업인 ‘카이 공장 건립을 위한 이당일반산업단지 조성계획’을 승인받았다.


 고성군은 조선경기 장기침체에 따른 대규모 실직자에 대한 대책으로 고심하던 중 실직자 취업기회 제공 및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지역경제 성장을 위한 마중물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 해 2018년 12월 KAI와 항공기 부품 생산(조립)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 협약(MOA)를 체결 했다.


 이후 이당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최대 난관이었던 농업진흥지역 해제는 군수를 필두로 직접 농림부장관을 만나 3개월 간 지속협의로 절충안을 도출했으며, 40여 차례 중앙부처 방문과 40개 관계기관의 최종협의를 거쳐, 최종 관문인 경남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승인을 통과했다.


 이에 KAI는 올해 하반기에 착공해 인프라 시설 및 장비구축 공정을 거쳐 2020년 9월 완공을 계획하고 있다. 고성군의 생산인프라 구축 지원과 기업체 생산물량 수주지원으로 이뤄지는 고성형 일자리 창출을 통해 425명의 일자리 창출, 1774억 원의 생산액, 35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904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고성군(인프라 구축), KAI(경쟁력 있는 사업 수주), 협력업체(생산에 전념)의 삼박자가 이뤄낸 최초 고성형 일자리이다. 군민을 우선 채용, 관내 농수축산물 사용, 생산에 사용되는 소모품 등 관내업체 생산품을 우선 사용해 소상공인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 할 것이다.


이당산단에 입주할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지난 6월 4일 이스라엘 군수업체인 항공우주산업(IAI)과 미국 걸프스트림 G280에 탑재하는 주날개를 2030년 12월 31일까지 공급하는 6200억 원 규모 기체 구조물 공급계약을 마쳤으며, G280 날개구조물을 생산을 위해 700억 원을 들여 경남 고성에 신규공장 착공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으며 정상추진 중에 있다.

이상규 기자 이상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