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보수야당 “정의당에 ‘정의’가 사라졌다”
한국·바른미래 ‘조국 데스노트 제외’ 비판
기사입력: 2019/09/09 [17:10]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8일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이른바 ‘데스노트(부적격 후보자)’에서 제외하기로 한 것에 대해 “정의당에 정의가 사라졌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7일 정의당은 조국 후보자 임명 관련 입장문을 발표했다.”며 “조국 딸이 제1저자로 오른 병리학 논문만큼이나 일반 국민은 이해 할 수 없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 정의당에 ‘정의’는 없었다.”며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는 정의당의 입장은 당명이 부끄러운 수준”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대의가 아니라 선거법 개정이라는 정의당의 ‘소의’를 위해 사법개혁을 포기했다.”며 “대통령 임명권을 핑계 삼아 국민의 민심을 외면하는 얌체 짓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떻게 대한민국에서 정의를 외치는 세력은 모두 이렇게 ‘불의’한지 답답하고 화가 난다.”며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이번에는 ‘정의당’이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또한 논평을 통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기득권을 위해 비겁한 길을 선택했다.”며 “정의당에 ‘정의’는 없다. 이제 진보진영 전체에서 정의는 실종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조국 후보나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검찰을 비판하는 데 집중을 하고 있다.”며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겠다’고 해놓고 결국 진영논리를 선택했다. ‘실체적 진실을 통해 검증을 하겠다’고 해놓고 드러난 실체적 진실에도 눈감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정의당도, 심상정 대표도 ‘신특권카르텔’에의 동참을 선언했다.”며 “조 후보자의 위선을 통해 보여진 특권층만을 위한 우리 사회의 어두운 카르텔을 인정하고 그 편에 서겠다는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과 개혁경쟁, 집권경쟁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걷어찼고 민주당보다 더 후퇴하며 뒷걸음질 쳤다.”며 “‘정의’에 민감하고 두근거렸던 그들의 ‘왼쪽 가슴’은, 더 이상 뛰지 않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