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양산시, 시민안전 위협하는 야생견 직접 포획
들개 출몰지 포획틀 추가 설치해 포획작업 실시
기사입력: 2019/09/09 [16:47]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양산시는 최근 떼를 지어 출몰해 시민과 농장에 피해를 입히고 있는 들개들을 직접 포획한다.


상북면 양계농장, 소주동 공장 일원에서는 수개월 전부터 들개들이 2~3마리씩 무리지어 다니는 모습이 자주 관찰됐다. 이들은 야생에서 개체수가 계속 늘어났고, 이동 범위도 넓어 밤에는 농장의 닭을 물어 죽이는 등 가축 피해도 발생하고 있다.


소주동 공장 근로자들은 들개 개체수가 늘어나면서 야간에 공장 주변을 배회하고 있으며, 도로 한가운데에 떼지어 드러누워 있고, 영역 싸움으로 소음, 분뇨로 인한 악취, 개물림에 대한 불안 등으로 피해를 지속적으로 호소하고 있다.


또한 상북면 석계리에서 양계농장을 운영하는 서모(70) 씨는 “밤이면 들개가 떼를 지어 다니고, 양계농장에 침입해 닭을 물어 죽이는 등 재산상 피해도 발생하고 있다”며 “들개로 인한 축산농가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포획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동물보호과는 들개 출몰지를 파악해 이들을 유인·포획할 수 있는 틀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며, 포획이 어려운 대형견 및 맹견은 양산소방서와 협조해 포획할 계획이다.


양산시 동물보호과 이국성 과장은 “들개는 소유자나 관리자가 없어 물림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치료비나 배상을 받을 수 없고, 축산농가에도 직접 피해를 주고 있다”며 “들개 출몰지역을 지속적으로 추적해 집중 포획에 나서 시민 안전과 생활불편, 농가 피해를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