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 소방본부 추석 연휴 특별경계근무 돌입
도내 전통시장·터미널 등 41개소 소방력 전진배치…신속대응체계 확립
기사입력: 2019/09/09 [16:40]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 소방본부가 추석 연휴기간 중 각종 재난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오는 11일 오후 6시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한다.


소방본부와 도내 전 소방서가 실시하는 이번 특별경계근무에는 소방공무원 3480명, 의용소방대원 1만296명 등 1만3919명의 인력과 소방차량 623대, 소방정 2대, 헬기 1대 등 626대의 소방장비가 동원된다.


또한 특별경계근무 기간 동안 재난상황 관리와 현장대응태세 강화를 위해 소방관서장 중심으로 초기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화재 등 재난발생 취약지역의 감시체계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다중이용시설인 전통시장 및 역·터미널 등 41개소에 소방차량 및 인력을 전진배치하고, 화재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순찰 활동을 강화해 만일의 사고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확립한다.


추석 연휴기간 중에는 119 신고·상담 전화가 폭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예비 신고접수회선을 확보하는 등 구급 상담업무를 강화한다. 또 도내 당직 의료기관 및 약국 정보를 사전에 파악해 안내하고, 119구급상황관리센터의 응급의료 상담업무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휴 기간 중 기습 폭우 등 자연재난 사고에 대비해 각종 장비를 점검하고 빈 집의 화기제거 및 가스차단 등 생활민원 안내조치를 적극 시행할 예정이다.


특별경계근무에 앞서 경남도 소방본부는 전통시장, 영화상영관 등 다중이용시설 168개소에 대해 소방특별 조사를 통한 화재 안전관리 실태점검을 완료해 미비점 및 불량사항 등을 보완했으며, 노인의료시설 등 화재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소방관서장이 현장방문을 통한 점검 및 안전컨설팅을 실시했다. 주거용 비닐하우스, 컨테이너하우스 등 사회취약계층의 거주지에 대한 안전관리 활동도 병행했다.


경남 소방본부 관계자는 “도민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특별경계근무 기간 동안 한발 앞선 예방활동과 대응체계 구축으로 각종 사고발생 시,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