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하동 햇밤, 중국에 올 들어 첫 수출
햇밤 30t 선적 올 3천 t 중국·태국 등 수출 목표
기사입력: 2019/09/10 [15:32]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하동군은 10일 횡천면 지리산청학농협에서 윤상기 군수와 손두기 농협 군지부장, 박한균 지리산청학농협장, 생산자, 무역업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하동 햇밤 첫 선적 행사를 가졌다.


 청정 지리산 일원에서 생산된 하동 햇밤이 올 들어 처음으로 중국 수출 길에 올랐다.


 하동군은 10일 횡천면 지리산청학농협에서 윤상기 군수와 손두기 농협 군지부장, 박한균 지리산청학농협장, 생산자, 무역업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하동 햇밤 첫 선적 행사를 가졌다.


 이날 선적된 하동 햇밤은 하동연합사업단과 무역업체 ㈜해동상사가 수출 계약한 20t(3만8천 달러) 규모로, 부산항을 통해 중국 시장에 소비된다.


 군은 이날 첫 선적을 시작으로 올해 하동 밤 약 3천 t 900만 달러어치를 중국·태국·일본 등지에 수출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수출 물량보다 약 24.7% 늘어난 규모다.


 도내 밤 주산지인 하동에서는 하동읍·적량·청암·횡천·양보면 일원 1110여 농가가 2200㏊에서 밤을 재배해 연간 3300∼3500t의 수매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군은 단기임산물 가운데 소득이 가장 높은 밤이 본격 수출됨에 따라 생산자의 판로 확대는 물론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하동 밤은 밤나무 생육상황이 지난해보다 양호하고 착과수도 작년과 비슷하거나 많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추석을 앞둔 이달 초부터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갔다.


 지리산 청정지역에서 생산되는 하동 밤은 껍데기가 얇고 당도가 높아 전국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한다.


 또한 하동 밤에는 비타민 A와 B가 쌀의 4배에 달하고, 유해산소로부터 우리 몸을 지켜주는 항산화 물질인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윤상기 군수는 “농가의 실질소득 향상을 위해 이번 첫 선적을 시작으로 올해 수출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수 있도록 민·관이 힘을 모으자”며 “행정에서도 우수한 품질의 밤 생산을 위한 생산 기반 확충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동군은 민선6기 첫해인 지난 2014년 1525t 288만 달러어치의 밤을 수출한 이후 4년 만인 지난해 2672t 722만 달러를 수출하는 등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