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文대통령, 수사 방해하면 정치적·법적 책임지게 될 것”
황교안 “검찰수사 보도 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 외압”
기사입력: 2019/09/16 [17:02]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의 조국 수사를 계속 방해한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도 함께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의 부당한 검찰 인사개입 겁박과 공보준칙 강화를 빙자한 검찰수사 보도 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 외압이고 방해”라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분명히 경고한다. 검사의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도 했다.


 검찰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도 촉구했다.


 황 대표는 “조국 문제는 개인과 일가의 비리를 넘어 이 정권 인사들이 대거 가담한 권력형 게이트로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은 조국 부부와 이 정권의 권력형 부패 카르텔에 대해 공정하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게이트의 장기화로 국정 붕괴에 대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책임을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정을 책임져야 할 정권이 오로지 조국 지키기에만 매달리면서 정상적 국정이 붕괴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여당이 한국당을 향해 정쟁을 중단하라고 촉구한 것에 대해 “그동안 민생을 챙겨온 게 누군가. 나라를 망쳐온 게 누군가”라며 “이제 와서 정쟁 중단, 민생 올인(을 주장하는 것은) 파렴치한 이야기다. 조국 파면과 문 대통령의 사과 만이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이 지난 15일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 “남쪽 정부, 북쪽 정부”라고 말한 것에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발언이며 위헌적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즉시 발언을 공식 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 그래야 대한민국 대통령이다.”며 “이산가족 상봉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의 공동 책임론을 제기했는데, 우리가 뭘 잘못해서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지 않았는가. 대한민국 대통령의 발언이 맞는지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스스로 남쪽 정부의 대통령이 아니라 대한민국 5천만 국민의 대통령임을 깨달아야 한다.”며 “또 북한 대변인 역할을 하며 대한민국을 국제적 고립의 길로 끌고 가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