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소방서, 구급대원 등에 ‘하트세이버’ 수여
심정지 환자 살린 8명에게 표창장 및 인증서 수여
기사입력: 2019/09/16 [15:50]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소방서는 16일 오전 서장실에서 하트세이버 표창장 및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진주소방서는 16일 오전 서장실에서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살린 학생 및 구급대원 8명에게 하트세이버 표창장 및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하트세이버를 수상한 심규운, 김태현 학생(고3)은 지난 4월 학교 운동장(장재동 소재)에서 친구들과 축구를 하던 중 친구 한명이 심정지로 갑자기 쓰러진 것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한 후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소중한 생명을 소생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구급활동 중 심장충격기 적용 등 전문적인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킨 구급대원 6명(김회정, 김재욱, 조형근, 강소정, 문성준, 홍인표)에 대해서도 하트세이버를 수여했다.


김홍찬 소방서장은 “구급대원과 학생의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구급대원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시민들에게 심폐소생술을 전파해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트세이버(Heart Saver)는 ‘심장을 구한 사람’이라는 뜻으로 심정지가 발생한 환자를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 등 적극적인 응급처치로 생명을 구한 소방공무원이나 일반인을 일컬어 하는 말이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