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 진해구, 태풍 내습에 따른 해안변 유입 쓰레기 5t 수거
기사입력: 2019/10/10 [16:31]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시 진해구는 해안변에 유입된 쓰레기를 말끔히 수거했다.

 

 

창원시 진해구는 지난 제18호 태풍 ‘미탁’ 내습으로 인한 육상과 인근 하천에서 유입된 초목류 등 해양 부유쓰레기 수거를 실시했다.


이번 태풍과 호우로 해안변에 유입된 쓰레기는 초목류가 80%를 차지했으며, 폐스티로폼 10%, 일반 가연성 쓰레기 등이 나머지 10%를 차지했다. 태풍이 지나가고 난 4일부터 폐스티로폼과 일반쓰레기 수거작업 후 7일 초목류 수거를 완료했다.


초목류가 유입된 명동, 수치 일대에는 기간제근로자 등 20여 명이 집중 투입돼 약 4t을 수거했다.


마인석 수산산림과장은 “연달아 발생한 태풍으로 인해 해양쓰레기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바다 미관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어업피해를 초래할 수 있어 신속한 복구를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해안변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