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시민단체 “진주시, 지·간선체계 도입 용역예산 편성하라”
시내버스정책 시민위원회 조례 제정과 함께 토론회 제안
기사입력: 2019/11/18 [16:28]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시민단체가 18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진주시가 지·간선체계 도입 용역예산 편성에 나설 것을 주장했다


진주시가 지·간선체계 도입을 위한 용역예산 편성에 나서야 한다는 시민단체의 주장이 제기됐다.


진주시 시내버스 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8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며, 동시에 시내버스정책 시민위원회 조례 제정의 필요성도 함께 요청했다.


시민단체는 “지난 9월 26일 진주시의회서 9대 증차에 소요되는 추경예산이 삭감된 후 진주시가 3차 추경에 해당예산을 상정하겠다는 뜻을 내보이고 있지만 ‘전면노선 개편’ 없는 ‘땜질식 증차’는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먼저 시민들이 2017년 개편 노선체계에 적응해 있는데 얼마 안 돼 다시 노선개편을 하는 것은 또 다시 불편을 주게 되며, 지·간선체계는 승객들의 환승거부감으로 도입하기 어렵고, 시외터미널 건립이나 서부경남 KTX 개통 등 교통의 큰 변화가 있을 때 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진주시의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면지역 일부 노령 승객은 환승에 불편함을 느끼겠지만 시내 대부분 승객들은 환승거부감을 크게 갖고 있지 않는다”며 “시가 환승거부감을 이야기하면서 동부 5개면에는 환승을 수반하는 순환버스를 복원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주요 교통시설 건립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터인데 그 때까지 노선개편을 미루겠다는 것은 무책임하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지·간선체계 구축과 노선 전면개편은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진주시는 ‘노선 개편만을 위한 용역예산’을 내년 예산에 편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중교통 복지를 확대하고 시내버스 운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이해서는 시민들의 의견수렴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시내버스정책 시민위원회 같은 기구가 만들어져 버스행정 참여가 제도적으로 보장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이들은 “이를 위해 범대위, 진주시 버스행정 담당자, 시의회 의원, 버스업체 등이 참여하는 ‘시내버스 개선방안 토론회’를 11월 말에 열 것을 제안한다”며 이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