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암 걸리면 중국?…“암치료 가장 싸고 빨라”
기사입력: 2019/12/12 [11:48]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중국이 각종 최신 암치료법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어 중국에서 암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빠르고 가장 싸다고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11일 보도했다.


예컨대, 최근 등장한 새로운 암치료법인 CAR-T세포 치료가 중국에서는 임상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CAR-T세포는 유전자를 조작한 환자 자신의 T세포다. 이 T세포는 세포 표면의 특정 단백질(수용체)을 표적으로 추적해 암세포를 죽이도록 디자인됐다.


그러나 서구에서는 아직까지는 CAR-T 치료법이 임상에 적용되지는 않고 있다.


이에 비해 중국에서는 CAR-T 치료법이 실제 임상에 적용되고 있으며, 중국 정부는 이 치료법이 효과가 있다고 보고 이르면 내년에 이 치료법을 공식 승인할 전망이다.


특히 중국의 의료진들은 CAR-T 치료법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서구에서는 2~3주 걸리는 것을 하루로 단축했다.


더욱이 더 싼 가격으로 치료제를 내놓고 있다. 중국 상하이 소재 제약회사인 그라셀은 CAR-T 치료에 약 50만 위안(8483만 원)을 책정하고 있다. 이는 미국의 47만5천 달러(5억6715만 원)보다 훨씬 싼 가격이다.


중국은 막대한 인구를 가지고 있으며, 노령인구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암환자도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단 샘플이 많다. 또 저가로 실험을 할 수 있고, 관계 당국의 공격적 치료의 승인도 빠른 편이다.


이에 따라 전 세계의 제약회사는 중국 시장 진출에 혈안이 되고 있다. 암치료제 시장은 세계적으로 1300억 달러(155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