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
경남과기대, 안전성평가연구소와 MOU 체결
환경, 에너지 분야 교수들과 미세먼지 노출량 측정, 토양 건강성 등 협력
기사입력: 2019/12/12 [12:31]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과기대 김남경 총장과 안전성평가연구소 송창우 소장이 산학협정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는 지난 11일 학내 본관 9층 대회의실에서 인재양성과 상호 발전을 위해 안전성평가연구소와 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로 학생들의 현장실습 및 취업 지원 ▲인력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공동기술 개발 및 연구과제 수행 ▲분석 장비 공동 활용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2002년 의약품, 농약, 건강기능식품, 식품첨가물과 화장품 등 화학물질과 바이오 물질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고, 관련 기술에 관한 연구 개발과 비임상시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민 보건 향상과 인류복지 증대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2019년 기준 정규인력 331명, 예산은 633억 원이다.


경남과기대 김남경 총장은 “국민소득 증가와 갊의 질 향상에 따라 대학과 연구소가 함께 노력할 수 있는 분야는 앞으로 더 많아질 것”이라며 “우리 대학의 강점인 환경과 에너지 분야 교수들과 미세먼지 노출량 측정, 토양 건강성 등으로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송창우 소장은 “사람과 환경을 위한 독성연구와 미래 원천기술 개발을 통해 국민의 안전한 삶과 국가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경남과기대와 하수종말 처리장 배출수 대상 유해인자 모니터링 등 실질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 기관은 그동안 ‘연막탄 생태 독성시험’(환경공학과 정재우 교수), ‘생태계 교란 블루길 큰길 배스 자동 제거 기술 개발’ (메카트로닉스공학과 박진현 교수), ‘휴대용 화학 센서 작동을 위한 고효율 배터리 개발 연구’(에너지공학과 정현영 교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또한, 안전성평가연구소는 경남과기대 졸업생 5명이 근무하고 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