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황인성, 발전소 주변지역 문제해결 입장 밝혀
“지역자원시설세, 지원금 등 피해 주민에게 쓰여야”
기사입력: 2020/01/14 [15:09]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제21대 국회의원 사천·남해·하동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황인성 예비후보는 하동 명덕마을을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후 황인성 예비후보는 환경피해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차원의 대책 수립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명덕마을 주민들은 대부분 만성피부질환, 불면증 등 복합질환에 시달리고 있고, 400여 주민 중 25명이 암으로 투병 중이거나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이주를 요구하며 수년째 남부발전과 갈등을 빚고 있지만, 아직 해결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현재 사천시·남해군·하동군은 미세먼지 배출 1위와 6위 기업에 둘러싸여 있다(최인호 의원실 자료제공, 2017년 기준). 국가통계포털 자료에 의하면 사천시의 호흡기질환 사망자수는 전국평균의 1.6배이고, 환경부 조사에서도 사천시 호흡기질환 유병률도 전국대비 3.3배로 나타났다. 또한 온배수로 인한 수온상승으로 어족자원은 고갈되고, 바다사막화가 진행돼 지역수산업계는 직격탄을 맞았다.


발주법(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한 지원금과 지역자원시설세 등이 명덕마을의 경우 일반회계로 편입되거나 토목사업에 사용되고 있다. 삼천포화력발전소의 경우 발전소 인근 5㎞이내 인구 중 사천시민이 93%임에도 불구하고, 발전소 위치가 고성군이라는 이유로 지역자원시설세 배분에서 사천시는 소외돼 있다.


황인성 예비후보는 “지역자원시설세, 발전소주변지역 지원금 등이 실제 피해 주민들에게 쓰일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며, 사천남해하동의 주민들이 깨끗한 환경에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황인성 전 청와대시민사회수석은 오랫동안 재야와 시민단체에서 민주화와 통일을 위해 일해 왔으며,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사무국장, 노무현 정부 청와대 시민사회수석비서관, 외교통상부 평화협력대사를 거쳐, 문재인 정부에서는 지난 6월까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을 지냈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