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진주상의 지역 제조업체 설 휴무계획 조사 발표
휴무일 대부분이 3~4일, 상여금 등 50.5% 지급
기사입력: 2020/01/14 [11:27]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상공회의소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진주지역 상시종업원 20인 이상 101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지 및 전화로 조사한 설 휴무일 및 상여금 조사에 따르면, 진주지역 기업체들의 설 휴무일수는 대부분 3~4일로 나타났으며, 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는 지난해 54.1%보다 적은 50.5%로 조사됐다.


설문에 응답한 101개 업체 중 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전체의 50.5%, 51개 업체)의 경우, 설에 맞추어 설상여금 및 정기상여금으로 급여액의 50% 이하를 지급하는 업체(14)가 전체의 13.9%, 51% 이상 100% 이하(16)는 15.8%, 101% 이상(2)은 2.0%, 상여금외에 귀향비 등의 명목으로 일정금액을 지급하는 업체(19)가 18.8%, 계획중인 업체(19)가 18.8%, 미지급업체(28)는 27.7%, 무응답(3)은 3.0%로 나타났다.


또한 상여금 지급업체 중 일부는 간단한 선물을 준비하고 있었으며, 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일부 업체에서는 귀향비 등의 명목으로 일정 금액(평균 약 34만 원) 또는 간단한 선물 등을 지급할 것으로 조사됐다.


휴무일은 24일부터 27일 사이에 집중됐는데, 업종에 따라 다소의 차이는 있으나 3일간 쉬는 업체(19)가 18.8%, 4일간 쉬는 업체(57)가 56.4%, 5일 이상 쉬는 업체(6)가 5.9%에 달했고 계획 중인 업체(16)가 15.8%, 무응답(3)은 3.0%로 나타났다.


한편 대부분의 업체에서는 인력난·인건비 상승이 가장 주된 기업경영애로 사항으로 꼽았으며, 특히 설을 목전에 두고도 아직 상여금 지급 수준과 휴무일을 결정하지 못한 업체가 다소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