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수사종결권으로 역대 최대의 강력한 경찰시대 도래 ‘우려’
형사소송법 본회의 통과…1차 수사권 및 수사종결권 보장
기사입력: 2020/01/14 [15:16]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수사종결권으로 역대 최대의 강력한 경찰시대가 도래하게 됨에 따른 적지 않은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다.


과거 검찰처럼 경찰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할 경우 수사종결권은 사실상 무소불위의 힘을 가지게 될 수밖에 없다는 것으로, 이는 무엇보다 국내 정보를 가장 광범위하게 수집하는 경찰이 수사종결권까지 갖게 되면 그 후유증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는 문제 제기다.


실제로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경찰은 야당의 울산시장 후보가 공천장을 받는 날 사무실을 덮쳐 비리가 있다는 이미지를 씌웠으며, 드루킹 사건이 일어났을 때는 정권 실세의 휴대전화를 들여다볼 생각조차 하지 않고 버틴 바 있어서 이런 우려가 기우가 아님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는 것이 보수언론의 시각이다.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형사소송법 개정안은 검경 관계를 기존 수사지휘 관계에서 상호협력 관계로 설정하고 ‘경찰의 1차 수사권 및 수사종결권’을 보장하겠다는 게 핵심으로 꼽힌다.


특히 검찰에 있던 ‘수사종결권’이 경찰로 넘어오는 게 가장 중요한 변화다. 현재 수사의 구조는 기소권을 가진 검찰이 직접수사뿐 아니라 수사지휘권을 통해 경찰의 수사를 통제해 왔으나 앞으로 경찰이 ‘혐의없음’으로 판단하는 사건은 검찰에 송치하지 않은 채 ‘불기소 의견’으로 수사를 종결할 수 있다.


경찰이 피의자에게 혐의가 없다고 판단하는 경우 검찰에 송치하지 않고 수사를 마무리 지을 수 있다는 뜻이다. 물론 검찰은 경찰이 수사를 종결한 이후에야 사건을 검토, 재수사를 요청할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 고소·고발을 당해도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는다면 수사가 종결돼 검찰 조사를 받을 필요가 없게 된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