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이번 설에는 몸에 이로운 ‘고로쇠 수액’ 어떠세요?”
국립산림과학원, 고로쇠 및 우산고로쇠 수액 올해 첫 채취 알려
기사입력: 2020/01/21 [11:42]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국립산림과학원은 이달 13일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내 인공조림지 고로쇠·우산고로쇠나무에서 새해 첫 수액 채취 작업을 시작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이달 13일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내 인공조림지 고로쇠·우산고로쇠나무에서 경자년 새해 첫 수액 채취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고로쇠 수액은 일교차가 클 때(영하의 밤과 영상의 낮 사이) 나무 안에서 발생하는 압력 차이를 활용해 채취하며 지역별 기온차를 반영한 적절한 출수시기를 예측하면 수확량을 높일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 연구소는 고로쇠 수액의 적정 출수시기를 예측하고 안정적인 생산량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인공조림지에 재배하는 우산고로쇠나무(소경목) 수액의 출수량 모니터링 및 구성성분 분석을 수행해왔다.


고로쇠 수액은 최저기온 -5∼-3℃에서 최고기온 8∼10℃ 범위일 때 출수량이 증가했으며 올해 진주시의 경우 1월 초부터 출수 적정 기온 범위에 해당해 출수시기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 채취에도 불구하고 1본 당 평균출수량은 산림청이 제시한 소경목 기준 생산량 12리터에 달했으며 수액의 주요 구성성분인 자당, 포도당 등 당류와 칼륨, 칼슘, 마그네슘 등 무기성분의 함량면에서도 기존 알려진 고로쇠 수액의 성분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고로쇠수액은 채취기간이 3주 내외인 단기소득임산물이기 때문에 적정 시기를 놓치면 수확량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며 “조사지를 점차 확대하며 지속적인 모니터링 연구 수행을 통해 출수시기 및 생산량 예측의 정확도를 높여 임산촌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