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김재경 의원 “남부내륙철도는 당초 기본계획대로 건설”
‘지자체간 갈등’ 중부내륙철도 반면교사로 삼아야
기사입력: 2020/01/22 [15:25]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사진·진주시을, 4선)은 22일 남부내륙철도는 당초 기본 계획대로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남부내륙철도 건설을 두고 지역 내에서 제기되는 다양한 의견에 대해 김 의원은 “자기 지역의 이익만 생각하는 근시안적 시각보다 지역균형발전과 상생이라는 더 큰 가치를 지향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경남 서부지역에 수도권과 남부내륙 지역을 직접 연계하는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7년 KDI의 예비타당성조사 보고서에도 사업의 배경 및 목적에 ‘경상북도 김천시에서 경상남도 진주시를 거쳐 경상남도 거제시간을 연결하는 단선 철도’ 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


또한, 창원시는 그동안 경남도와 진주시 등 남부내륙철도 건설과 관련된 지자체들이 조기건설을 주장할 때도 노선을 직선화해 창원으로 연결해야 된다고 주장한 적이 없었다.


이에 김재경 의원은 “중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이 노선 및 역사에 대한 지자체간 갈등으로 일구 구간의 기본계획이 변경됐고, 결과적으로 사업 자체도 7년가량 지연된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면서, “예타 면제로 서부경남의 오랜 염원이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지역 간 갈등으로 사업이 지연되지 않도록 원안추진을 위해 국토부 및 경남도와 적극적인 정책협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