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건 유출 사건 엄중 조치
기사입력: 2020/02/09 [17:17]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는 지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문건 유출과 관련 “사건을 엄중하게 인식하며, 진상조사와 징계절차 등 즉각적인 후속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도 소속 공무원 A씨는 지난달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도내 관리대상자 현황’ 문서를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해 가족에게 무단 유포한 혐의로 경찰수사를 받고 있다.


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감염병 대응 비상상황에서 불미스런 일이 벌어진데 대해 도민들께 송구하다”며 “철저히 진상을 조사한 뒤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런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직원 교육과 함께 문서보안을 강화할 방침이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