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지리산국립공원, 겨울철 야생동물 불법 포획도구 수거
반달가슴곰 등 야생동물 서식지 보호 위해 합동실시
기사입력: 2020/02/16 [18:30]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지리산국립공원은 야생동물의 서식지 보호를 위해 관계 기관 합동 불법 엽구 수거행사를 실시했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지난 14일 지리산국립공원에 서식하는 반달가슴곰을 비롯한 야생동물의 서식지 보호를 위해 관계 기관 합동 불법 엽구 수거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 낙동강유역환경청, 함양군청(휴천면사무소) 등 총 40명이 참여해 불법 엽구(올무 등) 총 6점을 공원인접 경작지 일원에서 수거했다.


한편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지난해 겨울철부터 현재까지 자체적 수거행사를 진행해 공원구역 및 인접지역에서 총 15회, 불법엽구 총 47점을 수거했다.


야생동물을 포획·채취·훼손하거나 죽인 자, 덫, 올무·함정·그물 등을 설치한 자, 유독물·농약 등을 뿌리는 행위 등의 위법사항 적발 시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최고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공원 내 지속적인 밀렵·밀거래 단속 및 불법엽구 수거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라며 “야생동물 포획을 위한 올무 설치 및 밀렵 등의 불법행위를 현장에서 목격할 경우 신속히 국립공원사무소나 인근의 파출소로 신고해 지리산의 소중한 자원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