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시,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 대비 특별점검 시행
첨단감시장비 동원 산업부문 대기오염물질 배출감시
기사입력: 2020/02/16 [15:06]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시가 첨단감시장비를 동원, 대기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창원시가 첨단감시장비를 동원, 대기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이는 창원시가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선제적 대응 한편으로 올해부터 강화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에 따른 일련의 조치를 위해서다.


이번 특별점검은 창원시 환경정책과장이 점검 총괄반장을 맡고 대기배출업소 측정검사TF팀과 구청 5개반 10명이 점검반으로 구성돼 17일부터 3월 말까지 합동으로 시행한다.


점검대상은 창원국가산단뿐만 아니라 생활주변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인 도장시설, 대용량보일러 등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대기 배출시설 무허가 설치·운영 ▲대기오염 방지시설 고장, 훼손 등 비정상 가동 ▲고농도 미세먼지 배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 등이다.


특별점검기간 동안 올해 강화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 확인을 위해 배출구 오염물질 측정검사를 시행해 방지시설 적정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특히 방지시설면제 사업장의 오염물질 배출농도를 측정해 면제기준에 충족되지 못하는 사업장은 방지시설 설치를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현장에서 즉시 오염도를 측정할 수 있는 포터블 측정장비 및 무인항공기(드론) 등 첨단장비를 적극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농도확인과 육안점검이 어려운 단속 사각지대 점검을 통해 점검효율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오염도 측정검사결과 기준에 충족되지 못하는 사업장은 방지시설 개선을 유도해 실질적인 창원시 대기질 환경을 개선하고, 고의적이고 중대한 위법사항이 적발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고발 및 행정처분 등 엄격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곽기권 창원시 환경녹지국장은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발생에 대비해 산업·건설부분의 환경오염 예방활동과 환경감시를 강화하고 시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