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남해군, 각종 집단행사 시 코로나19 대응방침 마련
기사입력: 2020/02/18 [15:43]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남해군보건소 직원들이 지난 17일 남해읍교회에서 개최된 남해군기독교연합회 심령 대부흥회 행사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남해군이 지역 내 각종 집단행사 개최 시 코로나19 발생을 예방하고 지역사회 유입 및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집단행사 대응방침을 마련하고 집단감염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대응방침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집단행사 방역관리 지침 및 지자체 행사 운영에 관한 권고 지침에 따라 마련한 것으로, 남해군은 집단행사 대응방침에 따라 노약자 등 취약계층이 다수 참석하는 행사는 가급적 연기하거나 축소하고 최종 행사 개최 여부는 행사내용, 성격, 참가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고 있다.


각종 집단행사 개최 시 행사 주관 기관·단체는 감염증 증상 신고접수 담당자를 지정하고 증상자의 신고를 접수해 보건소로 통보한다. 특히 집단 확산을 막기 위해 의심환자 발생 시 대기할 수 있는 격리공간도 행사시설 내 마련한다. 또 감염증을 예방할 수 있는 각종 방역물품을 구비하고 남해군의 지원을 받아 감염예방수칙을 홍보할 수 있는 각종 홍보물품도 비치한다.


남해군은 행사내용, 기간, 참석자 등을 사전에 파악해 행사장소에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특히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대처를 위한 사전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행사 주관 기관·단체와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한다. 또 행사 개최 시에는 손소독제와 예방수칙 안내배너 등 홍보물품을 지원하고 필요에 따라 대규모 행사의 경우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해 행사 참석자의 발열상태를 점검한다.


군 관계자는 “현재 남해군은 주요 관공서 열화상 카메라 설치, 다중이용시설 방역 확대 등 코로나19 발생 예방 및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집단행사 개최 기관·단체의 적극적인 코로나19 예방 동참과 협조를 당부했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