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사천·남해· 하동’ 최상화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출범 입장표명
기사입력: 2020/02/18 [15:18]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미래통합당 최상화(사진) 예비후보는 지난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당에서 오랜기간 동안 당직 생활을 경험한 당직자 출신으로서 새로운 출발에 감회가 새롭다고 입장을 밝히면서 미래통합당 출범식을 축하하며 성공적인 보수의 통합을 위해 국민들의 많은 응원과 지지를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최 예비후보는 “지난 총선-대선 패배이후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제대로 저지하지 못한 것은 무엇보다 보수의 분열로 인해 힘을 모으지 못한데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시대적 변화와 국민의 눈높이를 제대로 따라가지 못해 국민적 신뢰를 얻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요인이라고 생각한다”며 “보수의 통합과 새로운 당명으로 거듭나는만큼 기존 보수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새롭게 변화하는 모습으로 다양한 계층에 다가가는 정당이 되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또한 민생안정에 대한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어야 하며 이번 총선의 공천 역시 함께 호흡하고 유대관계를 지속할 수 있는 인재를 찾아 총선 압승을 이루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최 예비후보는 “보수의 통합과 더해 정권교체를 위한 총선 승리를 위해 국민들이 기대하는 진정한 보수의 가치 재정립, 국민들이 믿고 맡길수 있는 수권야당의 모습을 갖춰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것“이라며 “당당한 경쟁을 통해 선거에 임하고 국가와 국민 그리고 당의 발전을 위해 헌신과 희생으로 섬김의 정치를 다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상화 예비후보는 사천시 곤양면 출신으로 한나라당 총무부장, 한나라당 사무총장보좌역, 한나라당 환경노동전문위원, 새누리당 직능국장, 새누리당 농림해양수산 수석전문위원, 박근혜 대통령 취임준비위원회 실무추진단장, 청와대춘추관장 등 역임했으며 현재 자유한국당 상임전국위원, 최상화 지역발전연구소장, 사단법인 남일대보존회이사장, 사단법인 구계서원대관대유계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