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해설 > 사 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론/해설
사 설
<기고> 출발전 안전띠와 안전모 하셨나요!
기사입력: 2020/02/23 [12:49]
하홍기 창원중부경찰서 하홍기 창원중부경찰서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하홍기 창원중부경찰서 

차량 교통사고 현장을 자주 다니다 보면 한가지 공통적인 현상은 안전띠를 착용한 운전자나 동승자는 자동차가 큰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약간의 찰과상 등 경미한 부상을 입는 반면 같은 사고에도 안전띠를 매지 않는 사람은 중상 내지는 사망에 이르는 안타까운 현실을 종종 본다.


이륜차 안전모 미착용도 대부분 위와 마찬가지 경우로 나타난다.


지난 2018년 9월 28일부터 모든 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를 착용을 의무화가 시행되어 수많은 단속과 계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안전띠와 안전모가 자기를 지키는 생명선인지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안전띠 메지 않고 운행하는 일부 운전자들이 있다.


귀찮아서! 습관이 되지 않아서! "나는 사고가 안 나겠지"라든가 그냥 안전띠가 불편해서 잘 안하는 경우 등 안일한 생각을 하고 있다. 사고는 내가 운전을 잘한다고 해서 안나는게 아니라 도로상황과 다른 차량에 인해서도 사고가 발생될 수 있기 때문에 차를 타면 가장면저 자신과 동승자가 안전띠를 했는지 확인하고 출발하는 습관을 들여야 서로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줄 수 있다.


요즘 사람들은 오래 살고 싶은 욕망으로 온갖 건강식품 찾고, 운동하는데 고비용과 시간을 아낌없이 투자하면서 자신과 가족 등 주변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는 안전띠 착용은 소홀히 하는 경우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어느 것 보다 편리하며 큰 비용과 시간이 들지 않는 기본적이고 최고의 안전장치는 차량에 탑승하면 우선적으로 안전벨트부터 매고 운전하는 생활습관이 자연스럽게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

하홍기 창원중부경찰서 하홍기 창원중부경찰서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