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합천군, 관내 요양병원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
요양병원 관외 출·퇴근자 숙소 마련· 재택근무 등
기사입력: 2020/03/26 [18:47]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코로나 19 환자 조기발견과 접촉자 관리 등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관내 요양병원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며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최근 요양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 발생되고 있어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관리 강화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군은 △병원 내 방역관리자 지정 △종사자 발열 등 증상 여부 확인 및 기록(시스템 입력) △유증상자 즉각 업무배제 △외부인 출입제한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관리를 강화토록 조치하고 병원별 책임공무원을 지정해 준수여부를 점검한다.


특히 군은 요양병원이 행정명령을 위반하여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손실보상 및 재정적 지원을 제한하고 손해배상 청구까지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군 관내 요양병원은 지난 20일 발표한 요양병원 준수사항 행정명령과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실천과 동참을 위하여 자발적으로 2주간 대구·경북지역에서 출퇴근하는 간호사 8명의 숙소 마련 및 재택근무 등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차단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합천군 관계자는 “지난 2월 24일 확진자 발생이후 한 달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대구·경북 등 코로나 확진자 다수 발생지역의 경계지역에 있어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 2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만큼 적극적인 동참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