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밀양시,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신청 접수
6월 30일까지 신청 접수, 1㏊당 최대 430만 원까지 지급
기사입력: 2020/03/30 [18:19]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밀양시는 국·도비 및 자체 예산 6억3984만 원을 확보해 ‘2020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신청 접수를 받는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벼 대신 다른 소득작물 재배를 유도하기 위한 사업으로, 전년에 이어 올해도 196㏊에 달하는 논에 사업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신청대상은 2017년~2019년 중 1회 이상 벼 재배농지, 2018년 또는 2019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참여 농지에 2020년 벼 이외 다른 작물(휴경 포함)을 1천 ㎡ 이상 재배의향이 있는 농업경영체 등록을 한 농업인(법인)으로, 희망농가는 6월 30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을 하면 된다.


지원금은 신청 품목 및 작물 재배약정 이행점검 결과에 따라 12월 중 1㏊당 최대 430만 원까지 지급하며, 무·배추·고추·대파·마늘·양파·감자·고구마 등 8개 품목은 공급과잉이 우려돼 지원대상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단, 마늘·양파·감자·고구마의 경우 2018년 또는 2019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동일 품목으로 참여한 농가에 한해 참여가 허용된다.


시 관계자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쌀 값 안정과 벼 재배 농가의 소득 다원화, 타 작물 자급률 제고를 위해 추진되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역점 사업인만큼 올해도 농업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