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남해군, 관광문화재단 설립 본격 ‘시동’
기사입력: 2020/03/30 [15:32]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남해군 관광문화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 입법예고
경남도 출자·출연기관운영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최종 ‘적정’ 통보

 

변화하는 관광환경과 문화수요에 맞춰 남해군의 차별화된 관광·문화정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관광문화재단 설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남해군은 ‘남해군 관광문화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관광산업 진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립하는 관광문화재단의 설립 목적과 운영방법, 재산출연, 수행사업 등 제반 운영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관광문화재단은 지역관광·문화 경쟁력 강화와 관광도시로의 재도약을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관광·문화사업을 주도적으로 기획·수행하고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전문가 중심의 전담기구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설립이 추진됐다.


당초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남해군은 관광개발공사 설립을 추진해 왔으나, 지난해 경상남도 및 경남발전연구원과 함께 관광 전담기구 설립 관련 협의 진행 결과 재단을 설립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아 관광문화재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군은 경상남도 및 경남발전연구원과 함께 관광문화재단 설립을 위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타당성 연구용역, 군민 의견수렴, 출자·출연기관운영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왔다.


특히 지난해 말 군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72% 정도가 필요성에 공감해 재단 설립에 힘을 실었으며, 이달 26일에는 경상남도로부터 출자·출연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최종 적정 통보를 받아 재단 설립이 가시권으로 들어왔다.


군은 각종 영향평가, 규제심사, 조례안 심의 및 제정, 임원 구성 및 정관 제정, 예산 확보 등 제반 절차를 이행하고 경상남도에 재단 설립을 신청해 6월경에는 최종 관광문화재단을 출범할 계획이다.


재단 설립에 필요한 출자금은 올해 3억5천만 원과 연간 약 8억 원 등 5년간 35억 원 정도의 지원금 출자가 있을 전망이다. 이를 통해 관광문화재단에는 총 3개 팀, 11명의 관광 전문가들이 근무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관광문화재단이 설립되면 다양한 관광·문화정책 추진 및 콘텐츠 개발 등 차별화된 전담기구 역할을 수행해 관광·문화 행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남해군의 관광·문화산업 진흥과 경쟁력 강화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관광과 문화의 고른 발전을 위해 균형 있는 재단 운영 방향 설정과 역할 정립으로 관광문화재단을 남해군의 미래산업을 이끌어 가는 조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