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심상정 “김종인, 앞을 보던 안목 사라져”
“창원 성산은 정의당, 진보 정치의 자존심”
기사입력: 2020/03/31 [14:28]
구성완 기자/뉴스1 구성완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31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안목이 예전만 못하다는 말로 통합당이 ‘김종인 효과’를 누리지 못할 것으로 점쳤다.


심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김종인 효과가 있을 걸로 보는지”를 묻자 “선거 기술자로서 의미가 있을 때는 늘 앞을 보는 안목이 있으셨는데 지금은 과거를 보고 계신 게 아닌가”라며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즉 “이분은 전형적인 대표적인 확대 재정론자로 정부 역할을 강조하던 분이었는데 이번에 코로나19 대책 말씀하시는 걸 보니까 기재부의 재정 건전성을 말하고 있더라”며 예전에 알고 있던 날카로운 안목의 김종인이 아니라는 것.


그러면서 심 대표는 “그분이 앞을 보는 전망이 있으셨기 때문에 좋은 성과를 만드셨다”고 거듭 지적한 뒤 “지금은 500조, 1천 조를 아끼기 위해서도 50조, 100조를 쏟아부어야 될 때인데 기재부(말처럼) 재정 건전성 논리를 말하는 걸 보면서 실망이 컸다”며 꼬집었다.


또한 심 대표는 “(21대 총선에선) 당대당 인위적인 후보 단일화는 없다”는 점을 거듭 알리면서도 “영남 지역같이 노동 조합 후보의 특수성을 감안한 그런 작은 규모의 단일화는 있을 수 있다”고 일부 단일화 여지를 남겼다. 하지만 “창원 성산의 여영국 후보나 인천 연수을에서 지금 분투하고 있는 이정미 후보 다 반드시 승부를 볼 것이다”고 다짐했다.


심 대표는 “창원 성산은 정의당, 진보 정치의 자존심이 되어 있는 지역이기 때문에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보충 설명했다 .


연수을도 “이정미 (전) 대표가 (미래통합당) 민경욱 후보랑 대결을 하기에 질 수 없다”면서 “여론 조사에서 어렵게 나오는 경우도 있지만 민경욱 후보를 이기기 위한 경쟁력은 더 높게 나오고 있다”고 승리할 수 있다며 지원에 당력을 집중할 뜻을 드러냈다.

구성완 기자/뉴스1 구성완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