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중국 교류 자매·우호도시, 진주시에 마스크로 화답
방호복 등 지원 보답으로 시안·정저우市 방역물품 답지
기사입력: 2020/03/31 [15:3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중국 정저우시 국제 교류담당 직원들이 코로나19 예방물품을 진주시로 보내기 전에 응원 메시지를 전하는 모습   

 

중국 시안시와 정저우시 등 진주시의 국제 교류 자매·우호 도시로부터 마스크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물품이 답지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지난 2월에 교류도시인 중국 시안시와 정저우시의 요청에 따라 진주시가 방호복 270벌, 라텍스 장갑 1만 매를 지원한 것에 대한 보답으로, 시는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1일 시에 따르면 우호도시인 정저우시에서는 지난 20일 마스크 5만 매와 함께 힘든 시간을 반드시 이겨내자는 격려 서한문과 진주시민에게 전하는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를 담은 동영상을 보내왔다.

 

이어 27일에는 중국 내 또 다른 자매도시인 시안시에서도 마스크 2만1천매, 방호복 1천벌, 고글 1천개, 소독제 2천개의 지원 물품을 격려 서한문과 함께 보내왔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시는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방역시스템 운영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어느 때보다 양 시의 돈독한 우정을 확인했고 하루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해 따뜻한 봄을 함께 맞이하자”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중국에서 보내온 지원 물품은 진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방역물품이 부족한 병·의원 430여 개소와 선별 진료소 등 현장 의료종사자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한편 진주시와 시안시는 1996년 민간교류를 시작으로 2016년 5월 15일 국제 자매교류 협약을 맺었으며, 정저우시와는 2000년 7월 25일 국제 우호교류 협약을 맺어 청소년, 문화,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활발히 진행돼 오고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