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세계육상연맹, ‘세계선수권 2022년 연기’ 추진…도쿄올림픽에 양보
기사입력: 2020/03/31 [14:08]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세바스찬 코 세계육상연맹 회장. 뉴스1 제공

세계육상연맹이 2020 도쿄올림픽의 연기된 일정이 확정되자 2021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2022년으로 연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30일(이하 한국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가 결정된 도쿄올림픽의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한다. 이는 당초 올해 예정돼 있던 일정(7월 24일 개막, 8월 9일 폐막)에서 하루 앞당겨진 것이다.


연기된 도쿄올림픽의 일정은 세계육상선수권과 겹친다. 세계육상선수권은 내년 8월 6일부터 15일까지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세계육상연맹이 대회 개최를 연기하겠다고 나섰다.


세계육상연맹은 이날 도쿄올림픽의 새로운 일정이 확정되자 “일본과 IOC가 오늘 발표한 2020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 일정을 지지한다”며 “이로써 선수들은 훈련과 경기로 복귀하는 데 필요한 시간을 얻게 됐다”고 성명을 냈다.


또한 세계육상연맹은 “누구라도 유연하게 타협할 필요가 있다”며 “그러기 위해 우리는 오리건에서 개최하는 세계육상선수권 조직위원회와 협력해 2022년에 새로운 일정을 잡으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바스찬 코 세계육상연맹 회장은 도쿄올림픽의 1년 정도 연기가 결정난 뒤 곧장 세계육상선수권 일정을 조정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역시 발빠르게 2022년으로 대회를 연기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