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사상 초유 코로나 여파 ‘온라인 개학’ 현실화
기사입력: 2020/03/31 [15:11]
박일우 기자/뉴스1 박일우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4월 9일 고3·중3 시작으로 16일까지 순차적 온라인 개학
유치원은 ‘휴업 연장’…코로나19 상황 따라 등교 결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이 현실이 됐다.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4월 20일까지 학년별로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언제부터 등교해서 수업을 할지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추후 결정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9일부터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각종 학교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학기 개학이 네 번째 연기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신학기 학교 개학일은 당초 3월 2일에서 9일로 연기됐다가 다시 23일, 4월 6일로 세 차례 연기됐었다.


온라인 개학 날짜는 학교급(초·중·고)과 학년에 따라 다르다. 4월 1일부터 1주일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9일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가장 먼저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다.


1주일 뒤인 4월 16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마지막으로 초등학교 1~3학년은 20일 개학한다.


같은 학교 안에서도 학년에 따라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는 것이다. 학교에서 온라인 수업 여건을 마련하고 교사, 학생이 온라인 수업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해서다.


온라인 수업이 사실상 불가능한 유치원은 초·중·고교에서 등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시도 교육청과 협력해 학부모와 유치원에 놀이 지원 자료를 안내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현 시점에서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판단해 원격교육을 통한 정규수업으로 학생의 학습 공백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개학 일정이 확정되면서 학교는 4월 1일부터 본격적인 수업 준비에 들어간다. 원격교육계획을 수립해 학생·학부모에게 안내하고, 교원 자체 연수도 진행한다. 원격교육을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을 선정해 테스트하고, 학생의 원격수업 준비상황도 점검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교육계는 5주간의 개학 연기와 온라인 개학 등 과거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한국의 우수한 교사들이 지금처럼 헌신하고 노력한다면 온라인 수업을 통해 많은 학생들의 창의적 역량을 키워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우 기자/뉴스1 박일우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