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김일권 양산시장, 축사 악취 민원 해결책 모색
원동면 축산농가 현장 방문해 점검
기사입력: 2020/04/02 [18:53]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일권 양산시장은 원동면의 축산농가를 방문해 고질적인 축사 악취를 줄이기 위한 현장 확인에 나섰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지난 1일 양산 원동면의 축산농가를 방문해 고질적인 축사 악취를 줄이기 위한 현장 확인에 나섰다.


 통상적으로 축사악취는 농장마다 사육환경이 다르고, 냄새원인과 시간, 유형이 제각각이지만 특히 퇴비사의 미부숙 퇴비로 인한 악취가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이에 대한 악취민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김 시장의 이번 현장 방문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악취의 주요인을 해결하기 위해 현장상황 파악 및 축산농가 애로사항 청취와 함께 미부숙 퇴비의 부숙촉진과 악취제거에 효과적인 부숙촉진제를 원동 화제의 축산농가에 테스트 했다. 이후 부축촉진과 악취저감 등을 확인해 효과가 있을시 축산농가에 접목을 통해 악취저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가축분뇨로 만들어진 퇴비는 주로 봄, 가을 영농철에 농경지에 살포돼 지력을 향상시키는 유기질비료 역할을 해왔지만, 일부 미부숙된 퇴비로 인해 악취발생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김일권 시장은 “축사 악취를 저감할 수 있도록 시설개선 등을 유도해 지역사회의 갈등 없는 공존과 쾌적한 환경조성으로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