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이웃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이웃
남해군, 코로나19로 부족한 혈액수급 위해 팔 걷고 나서
군민 40여 명·군청 직원 동참해 생명나눔 실천
기사입력: 2020/04/02 [18:51]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남해군은 대한적십자사 경남혈액원과 협력해 지난 1일 군청 느티나무 광장에서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했다.



남해군은 대한적십자사 경남혈액원과 협력해 지난 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군청 느티나무 광장에서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했다.


헌혈운동은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해마다 헌혈 가능 인구는 감소하는 반면 고령화로 인한 중증 수혈환자는 증가해 수요에 맞는 적정량의 혈액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특히 이번 헌혈운동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확산으로 헌혈 참여율이 감소함에 따라 혈액수급에 빨간불이 켜지자 남해군과 대한적십자사 경남혈액원이 협력해 시행했다.


개학 연기 등 악조건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홍보 없이 긴급하게 시행된 헌혈행사에도 불구하고 40여 명의 군민들이 헌혈버스를 찾아와 생명 나눔을 실천했으며, 특히 남해군청 직원들이 단체로 솔선수범해 적극적으로 나서 주었다.


남해군보건소 관계자는 “수혈용 혈액은 다른 나라에서 수입이 제한되므로 국내 헌혈로 충당해야 하나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예정된 헌혈행사 취소 등 헌혈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언제 수혈을 받을 상황에 처할지 모르는 사랑하는 가족, 나아가 우리 모두를 위한 사랑의 실천에 앞으로도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