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갑 정영훈, 박대출 국회의원 후보 선거운동 대비 ‘눈길’
기사입력: 2020/04/06 [14:24]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정영훈 후보 측은  반딧불 홍보에 집중하는 반면 박대출 후보측은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정영훈 후보 오후 5시부터 저녁 12시까지 반딧불 홍보로 밤 지배

박대출 후보 아침 출근길 인사부터 유세차 타고 지역 곳곳 누비며 낮 지배

 

진주갑 국회의원 공식선거가 본격적으로 돌입한 가운데 3번째 리턴매치로 관심을 끌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정영훈 후보와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 캠프의 선거운동이 대비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정영훈 후보가 오후 5시부터 저녁 12시까지 선거운동을 집중하고 있어 밤의 지배자로 박대출 후보는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유권자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서며 낮의 지배자로 대비되는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정영훈 후보는 선거원들에게 오후 5시부터 저녁 12시까지 LED램프를 이용한 반딧불 홍보로 골목 구석구석을 누비며 후보 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반면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는 이마트 사거리 등 출퇴근 요지에서 아침 출근길 인사하기부터 시작해 유세차량 및 자전거를 이용해 지역 곳곳을 누비며 유권자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서고 있다.


정영훈 후보는 “진주가 꼭 필요로 하는 사업인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 착공 및 완공, 혁신도시 시즌2 성공적 완성 등은 오직 힘 있는 여당 국회의원만 가능하다”고 강조하며 “반드시 진주 발전을 견인할 국회의원이 될 수 있도록 이번에는 저를 꼭 선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3선에 도전하는 박대출 후보는 ‘해낸 사람 해낼 사람’을 캐치프레이즈로 “지난 8년 동안 진주시민들과 함께 이룬 성과를 바탕으로 ‘강소특별시’ 진주를 만들겠다”며 “시민과 함께 많은 일을 해냈고 또 진행되고 있다. 진주大도약을 반드시 이뤄내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힘이 꼭 필요하기 때문에 저에게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진주 갑 지역구 유권자 김모 씨는 “이전보다 조용히 진행되고 있는 선거운동으로 선거 분위기는 안 나지만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두 후보의 대비되는 선거 전략이 흥미롭다”면서 “밤을 지배하는 정영훈 후보와 핑크색 옷에도 잘 어울리는 낮의 지배자 박대출 후보의 소리 없는 경쟁의 승리자가 누가될 지 자뭇 궁금하다”고 호기심을 보였다.


한편, 진주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영훈, 미래통합당 박대출 및 민중당 김준형, 국가혁명배당금당 오필남, 무소속 김유근, 최승제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선거 로고송도 틀지 않고 출근길 인사하기 등 지역을 누비며 후보 알리기에 바쁜 나날을 보내며 조용한 유세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