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산청 생초꽃잔디축제, 코로나19 확산 예방 축제 취소
기사입력: 2020/04/08 [13:19]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사진=산청군의 봄철 대표 꽃축제 중 하나인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전면 취소됐다.


산청군의 봄철 대표 꽃축제 중 하나인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전면 취소됐다.


생초면과 생초면꽃잔디축제위원회는 4월 중순 열릴 예정이던 제4회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를 개최하지 않는다고 8일 밝혔다.


생초면은 축제가 취소된 사실을 알지 못하고 찾아오는 방문객이 있을 경우를 대비해 조각공원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지역 곳곳에 안내 플래카드를 부착해 축제 취소를 알리고 있다.


생초면 관계자는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축제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조각공원 주변 방역활동은 물론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는 지난해 5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봄꽃 축제로 성장했다.


조각공원 내에는 ‘산청국제현대조각심포지엄’에 참여한 국내·외 유명 조각가의 현대조각품 20여 점과 가야시대 고분군이 어우러진 특색 있는 문화예술 공원이다.


2만5천㎡ 규모의 공원 터에는 꽃잔디와 함께 현대조각 작품이 곳곳에 전시돼 있어 야외미술관을 연상케 한다.


또 조각공원 내에는 산청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비롯해 생초 가야고분군 등의 자료를 볼 수 있는 ‘산청박물관’과 인간문화재 목아 박찬수 장인의 ‘목아전수관’이 자리잡고 있다.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