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거창군 코로나19 극복 추경예산안 6195억 원 편성
군 자체 재난지원금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우선
기사입력: 2020/04/08 [13:30]
유상우 기자 유상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거창군은 2020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으로 당초 예산보다 157억 원이 증액된 6195억 원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제출한 추경 예산안은 일반회계가 216억 원 증가한 5557억 원, 특별회계가 59억 원 감소한 638억 원이며, 주요 세입으로는 조정교부금 157억 원, 국도비 보조금 28억 원, 지방교부세 3억 원 등이다.


군은 이번 추경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그리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사업에 예산을 최우선으로 반영했으며, 부족한 재원은 사업비와 예비비 조정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역의 현안사업, 국도비 보조금 지원에 따른 군비 매칭 등 의무적 사업에 예산을 우선해 편성했다.


먼저,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한 예산으로, 거창형 사업으로 추진되는 재난기본소득 지원에 41억 원, 경영난에 직면해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 85억 원, 문화 예술인 특별지원에 5억 원을 반영했으며,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에 31억 원을 편성하는 등 재난 군민지원을 위한 10개 사업에 203억 원을 반영했다.


특히, 거창형 재난기본소득과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을 통해 국가와 경상남도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군민도 빠짐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주요 투자사업으로는 한들교 가설공사 33억 원, 가조 IC∼면소재지 도로 확·포장 30억 원, 거창 만남의 광장 조성사업 14억 원, 공설공원묘지 봉안당 신축사업 10억 원, 위천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9억 원, 농촌환경 정비 등 소규모 주민편익사업에 56억 원을 각각 편성해 현안사업 추진과 함께 군민불편도 신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코로나19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께 도움이 되고자 4개 분야 27개 사업을 담은 지역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을 긴급히 마련한 만큼, 이번 추경으로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제출한 2020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은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제247회 거창군의회 임시회에서 의결, 확정된다.

유상우 기자 유상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