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쓸데없는 논란 자초 ‘거창군’ 비난 목소리 커져
거창법조타운 조성 주민투표 결정에도 민관협의회 구성…‘갈등 조장’
기사입력: 2020/05/18 [16:21]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거창군청 전경   



거창군이 막대한 주민혈세를 들여 6년간의 갈등에 종지부를 찍은 주민투표로 거창법조타운 조성을 통과 시키고도 불필요한 민관협의회 구성으로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거창군은 지난 6일 거창구치소 신축에 따른 인센티브 발굴과 주민 친화적 구치소 신축방안 강구 등의 협의 기능 역할을 목적으로 ‘거창법조타운 조성 민관협의회’를 출범시켰다.


민관협의회는 구치소 신축 반대 측 7명과 찬성 측 5명 등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임원진 선임을 마무리하고 정식 출범을 알렸다.


하지만 임원진 선임 과정에서 찬성 측 특정 인사의 부위원장 선임에 대해 반대 측 위원들이 주민투표 과정에서 빚어진 언행 등을 문제 삼으며 부위원장 선임에 강력히 반대하는 등 갈등이 불거지며 파행을 겪었다.


회의는 당초대로 인적 구성안을 마치고 서둘러 끝냈지만 반대 측 위원 4명이 불만을 품고 위촉장을 관련 부서에 반납하는 사태까지 발생하는 등 불씨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일부 시민들은 거창군이 하지 않아도 될 민관협의회 출범을 강행하며 분란의 빌미를 제공하는 등 갈등은 예견된 일이라는 반응이다.


주민 A씨는 “이미 주민투표로 거창법조타운 조성이 통과돼 거창군이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는 일만 남았는데 무슨 쓸데없는 협의회가 필요한지 모르겠다”며 “그것도 찬성, 반대 측 인사들로 위원을 구성해 반목과 의견대립이 충분히 예견되는데도 필요도 없는 협의회를 출범시켜 갈등의 불씨만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거창군 관계자는 “지난해 주민투표과정에서 발생한 군민간의 감정과 상처를 치유하고 군정발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손재호 기자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