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 H도매유통의 도 넘은 불법 ‘철퇴 맞나’
기사입력: 2020/05/19 [15:49]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 H도매유통이  협소한 골목길을 지게차 등을 이용해 작업장소로 활용하면서 인근 주민들과 잦은 마찰을 일으키는 등 민원이 끊이질 않고 있다.

영업장 내 무허가 건물 등 상습적 불법…진주시 고발 검토

소방점검 형식에 그쳐 화재 시 인명 위험…대책마련 시급


<속보> 진주 H도매유통이 불법 건축물을 가설해 영업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진주시는 해당 도매유통에 대해 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진주 칠암동 소재 H도매유통은 그동안 물품 보관 등의 공간 확보를 위해 조금씩 가건물을 달아내는 수법으로 불법을 저질러 오다가 이번 시와 소방서의 점검 과정에서 드러났다.


특히 도매유통을 끼고 있는 협소한 골목길을 지게차 등을 이용해 작업장소로 활용하면서 인근 주민들과 잦은 마찰을 일으키는 등 끊이질 않는 민원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 또한 일고 있다.


그동안 도매유통은 이 같은 주민 민원에도 불구하고 물품 배달 대기 차량들이 좁은 골목을 무단 점유하면서 인근을 이용하는 차량 운전자들과 험악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등에도 ‘따지지 마’식의 배짱 영업에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본지 취재 결과, 나날이 규모가 확장되면서 물품 보관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도매유통이 처음에는 행정기관의 눈치를 보면서 조금씩 가건물을 달아내오다가 단속 등 아무런 제재가 없자, 이를 비웃듯 상습적인 불법을 자행해 온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누더기처럼 덕지덕지 달아낸 가설물들이 흉물스런 풍경을 자아내는 등에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시민 A씨는 “배달 차량이 물품을 싣기 위해 줄지어 골목에 대기하고 있으면 가뜩이나 좁은 골목이 막혀 후진해 돌아 나와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것도 모자라 상품 하차 작업을 위한 지게차까지 운행되면 좁은 골목은 작업장으로 변해 버린다. 화물 리프트로 2층 창고에 올리기 위해 상품을 도로에 적재하면 통행하는데도 불편을 겪게 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H도매유통 점장은 “민원이 발생하자 진주시와 소방서에서 몇 번 점검을 나와 불법 건축물과 건물에서 튀어나온 화물 리프트를 지적당했다”며 “화물 리프트는 건물 안으로 당겨 넣고 불법 건축물은 원상복구를 하라는 통보를 받아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본지는 19일, 도매유통이 2층 창고에다 식자재를 보관하기 위한 목적으로 건물 뒤쪽으로 불법 화물용 리프트를 설치해 사용하고 있는 것도 모자라 상품 보관 등의 장소가 협소하자 가건물을 달아내 무단으로 사용해 오고 있다고 지적 보도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