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도와 문화재 위원 ‘공정성·형평성’ 촉구
경남사회 9개 단체 2일 진주시청 앞서 기자회견
기사입력: 2020/06/02 [18:29]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민족문제연구소 등 경남사회 9개 단체들이 경남도의 문화재 정책에 대한 평가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민족문제연구소 등 경남사회 9개 단체들이 경남도의 문화재 정책에 대한 평가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민족문제연구소 강호광 지회장 등 9개 단체장들은 2일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와 문화재 위원들의 공정하지 않고 공평하지 않은 부당함을 각 항목에 걸쳐 조목조목 지적했다.


이들은 이날 탄원문 형식의 기자회견에서 “행정구역이 다른 정용균 효행문서와 효자정려비 2가지를 동시에 문화재 341호로 지정된 반면 이와 유사한 추성원 효자상서문은 문화재 241호에 지정된 바 있으나 추성원 효자정려비는 문화재로 지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문화재 241호 결정 과정에서도 전국 신문 방송을 통해 부당함을 토로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진주의 영남포정사 문루 입구 등 경남 곳곳에 고위직 묘소와 향교, 서원 입구 등에는 하마비(下馬碑)가 있으나 문화재 지정이 되지 않고 있는 반면 전남 완도의 못생긴 하마비, 전주·안동 하마비는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면서 “진주와 산청·하동·고성 등 도내 26곳에서는 미리 안 될 것으로 판단, 문화재 신청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이날 올해 봄에 처음 운동을 전개한지 20여 년만에 겨우 한 등급 올라 지방 유형문화재가 된 촉석루와 영남포정사 문루 평가 공정성에 대한 불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이들은 “국보 또는 보물 지정을 재 요구했으나 불가판정을 받았다”면서 “촉석루와 영남포정사가 안동역내 1944년 전쟁 때 사용된 물탱크보다 아래 등급인데다 안동고택 화장실, 일본 해군들이 사용한 진해 우체국, 산청군 금서면에 있는 친일군수 자택 보다 등급이 낮은 형편없는 대우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전북의 17곳 궁도장(활터)이 문화재 지정 또는 지정을 앞두고 있는 반면 진주와 창원·사천·하동·고성 등 경남 일원에 소재한 활궁터는 문화재 신청조차 안하고 있다는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에 이들은 “전북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활궁터 중 1945년 이후 조성된 것도 포함돼 있다”면서도 “경남도 위원들은 서부경남에 대해 50년 이상 또는 100년 된 것만 문화재가 된다는 이상하고 공정성 없는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의 불만은 이뿐만 아니다. 경북 안동과 진주시의 문화재 숫자가 2배 이상 차이가 날 뿐더러 전북·전남과도 숫자가 크게 차이가 나는 근본 원인으로 문화재 위원들의 지역 편중에 의한 서부경남 소외를 들고 있다.


추경화 향토사학자는 “경남도 문화재 위원들이 부산·양산에 편중돼 있는 한편으로 선정된 서부경남 위원들의 지역 구색 맞추기에 불과한 형편이어서 서부 경남은 소외될 수밖에 없다”면서 “타 지역은 문화재 위원들이 시·군에 문화재 신청을 독려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서부경남은 독려는 커녕 신청해도 불가만 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정성이 없고 바르지 못한 문화재 정책을 즉시 취소하라 ▲서부 경남 인사들을 대거 문화재 위원으로 선정해 공정성을 기하라 ▲부산·양산 인사들을 경남 문화재 위원에서 즉시 퇴출하라 ▲하마비와 활궁터를 문화재로 지정토록 하라 ▲영남포정사 문루(건립된 지 401주년)를 보물로 지정하라 ▲전국에 400년 된 건조물이 지방 문화재인 것은 진주 뿐이다. ▲최하급으로 설정된 임진 공신들을 모신 창렬사의 문화재 등급을 조정하라 ▲충장공 남이흥 장군이 건립한 포정사 공적을 기리는 사업을 하라 ▲충효정신의 고양을 위해 효행 문서와 정려비를 문화재 지정하라 등을 촉구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