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농협, 6월 ‘이달의 새농민상’ 2부부 선정
동읍농협 박재구·윤영순 부부, 우포농협 진종포·김정순 부부
기사입력: 2020/06/02 [14:46]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동읍농협 조합원 박재구·윤영순 부부 



경남농협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6월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로 박재구·윤영순, 진종포·김정순 부부를 선정했다.


동읍농협 조합원인 박재구(64)·윤영순(61) 부부는 37년 동안 영농활동에 종사하면서 단감 8500평을 재배해 자립경영을 달성했고, 오로지 단감 과수농사에만 전념하며 고품질 단감 생산에 성공했다. 동읍농협 단감공선출하회 창림멤버로서 16년 동안 공선출하회 총무직을 맡으며 공선출하회 회원들과 재배경험 및 재배기술을 공유해 농가소득에 크게 기여하는 등 지역사회 농업인의 귀감이 됐다.

 

▲ 우포농협 조합원 진종포·김정순 부부  

 

우포농협 조합원인 진종포(53)·김정순(52) 부부는 32년 동안 농업에 종사하며 오이하우스 1100평, 마늘 7천 평, 벼 1만 평을 재배해 자립경영을 달성했고, 탁월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목단시설채소작목반을 구성해 지속가능한 농업 경영을 위해 항상 연구하는 자세로 영농해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으며 후계농 양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한편, ‘이달의 새농민상’은 농협중앙회에서 전국 최우수 선도 농축산인을 대상으로 매월 15~16부부를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