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경찰청, 서민경제 침해사범 집중단속
서민 안전·안심·행복한 사회 위한 서민경제 보호
기사입력: 2020/06/02 [14:41]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경찰청은 오는 10월 31일까지 ‘서민경제 침해사범’ 특별단속기간으로 설정하고 집중단속 활동을 펼친다.

이번 단속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된 경제 상황에서 주민의 삶과 서민경제를 회복하고 사회 불신감을 극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집중단속 세부 과제로는 △피싱사기(보이스피싱,메신저피싱) △생활사기(불법사금융,보험사기,취업·전세사기등) △사이버사기(사이버사기,몸캠피싱,스미싱) 등이 주요 단속대상이다.


피싱사기는 수사·사이버·형사 등 범 수사부서 소속 수사팀이 모두 참여하는 방식으로 경찰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적극적 추적·인지 수사로 국내·외 범죄 조직원 검거에 주력함은 물론, 금융·통신업체 공급업자까지 연계 검거하고, 검거된 범죄 조직원 및 협력자는 행위 형태에 따라 ‘범죄단체조직죄’, ‘통신사기피해환급법’ 등을 적극 의율해 엄정대응할 예정이다.


생활사기는 사회적 경제적 약자들의 곤궁함을 악용한 불법사금융(유사수신, 불법대부업), 보험사기, 전세·취업사기 등을 대상으로 집중 단속해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용노동부·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업·공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가치 첩보 수집해 경찰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추가 피해 발생을 예방하고, 범죄 수익을 철저히 추적해 피해회복도 지원할 계획이다.


사이버사기와 관련 최근지속적으로 발생이 증가하며 날로 조직·지능화되고 있는 사이버사기, 몸캠피싱, 스미싱도 집중 단속한다.


전문기술이 필요한 조직적 사이버사기의 경우 지방청 사이버수사대를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한다.


이와 병행, 범행 사이트의 신속한 차단·삭제 요청, 관련 계좌 지급정지 등 추가 피해확산 방지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제 상황에서 범죄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경찰의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범죄 신고와 협조를 당부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