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올해 도내 첫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 발생
기사입력: 2020/07/09 [18:43]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비브리오패혈증 예방 수칙    



간질환, 당뇨 등 기저질환자는 특히 예방수칙 반드시 지켜야
여름철 어패류 5℃ 이하 보관, 85℃ 이상 충분히 가열 후 섭취


경남도에 올해 도내 비브리오패혈증 첫 사망자가 8일 발생함에 따라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예방’을 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여름철 해수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6∼10월에 주로 발생하는데, 오염된 해산물을 덜 익혀서 먹거나 상처 난 피부에 오염된 바닷물이 접촉됐을 때 주로 감염된다.


이 균에 감염되면 설사·구토·발열·오한·복통 등이 동반되며, 이런 증상발현 후 24시간 이내에 출혈성 수포 등의 피부병변이 발생한다.


특히 만성 간질환·당뇨병·알코올 중독 등 기저질환을 지닌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초기에 치료하지 않을 시 사망률이 50% 이상 되는 등 치사율이 높은 질환이다.


올해 1월 전남 영광과 제주 산지천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을 처음 분리한 후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최근 해수온도가 상승하고 있어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예방수칙 준수가 중요해지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여름철 비브리오감염증을 예방을 위해서 어패류는 5℃ 이하의 저온보관 또는 85℃ 이상으로 충분히 가열 처리 후 섭취해야 하고,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깨끗이 소독한 후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