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노영민 반포 아파트, 8억 원 시세차익 전망
11년 동안 4억 올랐는데…文정부 3년만에 추가 4억 ‘껑충’
기사입력: 2020/07/09 [18:21]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뉴스1 제공)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006년부터 보유했던 서울 반포 아파트를 처분한다. 전용면적 45.72㎡로 다소 적은 편인데다 아파트는 노후화됐지만, 입지가 좋아 가격은 오히려 처음 매입가보다 8억 원 이상 올랐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 5월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아파트(전용면적 45.72㎡)를 2억8천만 원에 매입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 해당 아파트는 6억5800만 원(5층)에 매매됐다. 가장 최근에 거래된 것은 지난해 10월로 10억 원(12층)에 손바뀜했다. 연도를 따져보면 노 실장의 아파트는 매입한지 11년 동안 가격이 약 4억 원 오르는 데 그쳤지만, 문재인 정부 이후 3년 만에 4억 원이 오른 셈이다.


현재 해당 아파트는 약 11억 원에 매물로 나와있다. 노 실장이 11억 원에 아파트를 팔면 약 8억2천만 원의 시세차이를 얻게 된다.


반포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먼저 매각함에 따라 노 실장은 약 3억 원 이상의 양도세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 실장은 앞서 2003년 매입한 청주시 가경진로 아파트(전용 135㎡)를 최근 매각했다. 노 실장은 이 아파트를 약 2억5천만 원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아파트는 국토교통부가 실거래가격을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1월 2억3400만 원에 거래됐다. 노 실장이 2억5천만 원에 아파트를 매각했다면 시세차익은 1600만 원이다. 17년간 가격 상승폭이 거의 없고 부부 공동명의이기 때문에 청주 아파트를 매각하면서 내야할 양도세 역시 미미한 수준으로 분석된다.


청주 아파트를 팔며 노 실장은 1주택자가 됐다. 1주택자는 주택을 팔 때 실거래가 9억원까지 양도세를 내지 않는다. 노 실장이 11억 원에 반포 아파트를 판다고 가정하면 9억 원 초과 상승분(2억 원)에 대한 양도세만 내면 된다. 14년간 장기보유특별공제도 받기 때문에 양도세는 수천만원대에 불과할 것으로 추정된다.


만약 노 실장이 청주 아파트를 유지한 상태로 반포 아파트를 먼저 처분했다면 약 4억 원의 양도세를 내야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주택자 상태라면 반포 아파트 매각 차익 8억2천만 원에 대한 양도세 중과세율(42%+가산세)이 적용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긴급보고를 받고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부담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무주택자의 세 부담을 줄이고 아파트 공급을 확대하라는 지시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가 중요하다”며 “보완책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강조했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